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김명기 46.6%, 장신상 45.1% 초접전[횡성희망신문 횡성군수 선거 제2차 여론조사]
조만회 | 승인 2022.04.29 14:43|(245호)

당선가능성... 김명기 45.8%, 장신상 45.3% 초박빙

지지층 결집 강화, 부동층 감소... 치열한 군수 선거전 예고

6·1 지방선거 대진표의 윤곽이 드러나는 가운데 횡성희망신문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장신상 현 군수와 국민의힘 김명기 전 농협정보시스템(IT) 대표이사가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횡성희망신문이 여론조사기관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지난 22일(1일간) 진행한 횡성군수 적합도 조사에서 김명기 후보는 46.6%를 얻어 45.1%의 지지를 얻은 장신상 후보와 1.5%P 차이인 초접전으로 나타났다.

당선 가능성은 응답자의 45.8%가 김명기 후보를, 45.3%가 장신상 후보의 당선을 예상해 양 후보의 격차는 0.5%P로 후보 적합도 차이(1.5%p)보다 좁혀진 초박빙으로 나타났다. 원재성 후보의 당선가능성은 4.6%로 후보 적합도 3.7% 보다 높았다.

이런 결과는 앞서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가 강원도민일보의 의뢰로 4월 15~16일(2일간) 진행한 여론조사 이후 군수 선거 여론 지형이 큰 폭으로 변화한 것을 보여준다. 강원도민일보 여론조사에서 장신상후보는 군수 후보 적합도에서 49.4%로 37.8%를 얻은 국민의힘 김명기 후보를 11.6%p 차이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4.4%P) 밖에서 앞섰고, 당선 가능성도 장신상 후보가 39.5%, 김명기 후보가 34.0%였다.

이처럼 군수 후보 지지율이 요동치는 것은 각 후보 지지층 결집과 그에 따른 부동층의 현저한 감소가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강원도민일보의 여론조사에서는 당선 가능성 물음에 응답자의 20.7%가 모름 또는 무응답으로 답변한 반면 이번 횡성희망신문 조사에서는 잘모름 또는 응답 싫음이 3.1%로 부동층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횡성군수 선거 판세가 초접전 양상으로 전개되면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소수의 부동층 확보와 지지층 결집과 관리가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여 각 후보 진영의 선거전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 강원도민일보 여론조사(4월 15~16일)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여론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횡성희망신문은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횡성군 유권자들의 횡성군수 선거 표심을 알아보기 위해 여론조사기관인 ㈜이너텍시스템즈에 여론조사를 의뢰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4월 22일(1일간) 횡성군의 만18세 이상 남녀 유권자를 성별, 연령별, 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로 진행했으며 표본 수는 횡성군의 만18세 이상 남녀 유권자 총 610명이다. 통계보정은 행정안전부 2022년 3월 기준 인구자료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치(셀가중)를 부여했다.

휴대전화 가상번호(62%)와 유선전화RDD(38%) 혼용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응답율은 6.8%(무선 8.2%, 유선 5.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는 ±4.0%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조만회  hschamhope@naver.com

<저작권자 © 횡성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만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포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조만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22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