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종훈 사랑방]삼재(三災)의 특성
새해가 되면 이런저런 이유로 해서 점집이나 철학관 등을 찾아다니는 많은 사람을 보게 된다. 물론 무덤덤하게 지나가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
김종훈  |  2022-02-04 13:44
라인
[김종훈사랑방] 환희와 역동적 희망의 한 해가 되길
팬데믹이 온 세상을 짓눌렀던 辛丑년 한해가 다 가고 壬寅년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희망신문을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모든 독자 여러분들...
횡성희망신문  |  2022-01-14 20:18
라인
[김종훈 사랑방] 고립된 사회
내가 어렸던 시절! 어머니께서는 밥을 지을 때 항상 여유있게 많이 해놓으셨다. 요즘의 세대들에겐 이해하기 힘든 시기이지만 그땐 그랬었다.불시에 찿아 오는 손님도 있었지만 그 시절엔 동냥밥을 얻어 하루하루를 연명해 살...
횡성희망신문  |  2021-06-06 19:25
라인
[김종훈 사랑방] 자비와 보시
육바라밀이란 육근(六根)을 깨끗이 한다는 뜻이니 인도말로는 바라밀이요. 우리의 말로는 저 언덕에 이른다는 뜻이다. 육근이 깨끗하여 세상 티끌에 물들지 않으면 곧 번뇌를 벗어나서 저 언덕에 이르게 되므로 이것을 육바라...
횡성희망신문  |  2021-05-24 17:35
라인
인동초(忍冬草).(금은화(金銀花))이야기
아주 먼 옛날 조그만 산골 마을에 마음씨 곱고 부지런하며 효성이 지극한 부부가 의좋게 살고 있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근심 걱정은 있게...
횡성희망신문  |  2021-04-26 19:12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포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조만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22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