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횡성의 선택... 힘있는 여당론 앞세운 국민의힘 김명기 당선
조만회 | 승인 2022.06.12 16:59|(248호)

[6.1 강원지방선거-횡성군수]
횡성의 선택... 힘있는 여당론 앞세운 국민의힘 김명기 당선

횡성군수 선거에서는 국민의힘 김명기 후보가 3전 4기 도전 끝에 당선의 기쁨을 안았다.

김명기 당선인은 13,659표(득표율 50.35%)로 13,169표(득표율 48.54%)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장신상 후보를 역대 횡성군수 선거 최소 표차인 490표 차로 제치고 초박빙 접전 속에 승리했다. 무소속 원재성 후보는 300표(1.10%)를 얻는 데 그쳤다. 앞서 역대 횡성군수 선거 최소 표 차는 2010년 제5회 지방선거 때 당시 민주당 고석용 후보가 한나라당 한규호 후보를 837표 차로 누르고 당선된 것이었다.

김 당선인은 횡성읍과 공근면을 제외한 7면에서 앞선 것과 함께 상대 후보의 강세 지역으로 전체 유권자의 43%가 몰린 횡성읍에서도 선전하며 승기를 잡은 반면 장 후보는 텃밭이라 믿었던 횡성읍에서 김 당선인보다 376표를 더 얻는 데 그쳐 패배를 피할 수 없었다.

올해 1월 국민의힘 횡성군수 후보 단일화로 조기에 달아오른 횡성군수 선거전은 선거 기간 내내 현직 군수의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인물론’을 내세운 장신상 후보와 ‘힘 있는 여당론’으로 맞선 김명기 당선인 간 치열한 접전 양상이었다.

결국 유상범 국회의원을 비롯한 당 차원의 전폭적 지원과 전문 경영인 출신이라는 경륜을 앞세운 김명기 후보가 선전하며 8년 만에 보수정당이 군정을 탈환하게 됐다. 장 후보는 고석용 전 군수의 이탈 등 내부 분열과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산토끼 몰이’ 선거전략의 실패로 2022년 횡성군수 보궐선거 당시 자신이 얻었던 표보다 1,000여 표가 적은 득표를 해 재선 고지를 밟지 못하게 됐다.

치열한 접전 속에 군수의 꿈을 실현한 김명기 당선인은 “모든 군민께 감사드리며 선거 과정의 갈등을 빠른 시일 내 털어내고 군민 대통합과 부자 농촌 횡성, 예산 1조 원 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조만회  hschamhope@naver.com

<저작권자 © 횡성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만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포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조만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22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