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민선 8기 인사 논란, 군정 신뢰 구축의 계기가 돼야 한다
횡성희망신문 | 승인 2022.08.12 16:36|(252호)

민선 8기 첫 정기인사를 바라보는 공직사회 안팎의 시선들이 곱지 않다. 이번 인사는 전문 경영인 출신이자 최초의 비공무 출신인 김명기 군수의 성향과 안목을 알 수 있는 인사여서 주민과 공직사회의 기대와 관심을 모았다.

주민들이 김 군수에게 기대했던 것은 전문 경영인 출신답게 일하는 공직사회의 분위기를 만들고 효율적인 군정 운영을 통해 그의 공약대로 ‘부자 횡성’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다. 주민들과 공직사회는 “공직사회에 빚이 없다”고 강조한 김 군수가 줄 세우기, 편 가르기 인사 적폐를 청산하고 김 군수 자신이 강조한 능력과 성과 중심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사를 기대했다.

하지만 능력과 평판 면에서 함량 미달이라고 평가받는 일부 인물들을 사무관으로 승진시키는 등 이번 인사는 공직사회와 주민들의 기대를 실망으로 바꾸고 김 군수의 성향과 안목에 대한 우려와 비판을 키웠을 뿐이다.

군수의 공직 인사는 자신의 군정 운영의 방향과 철학을 알리는 중요한 메시지다. 주민과 공직사회는 전달된 메시지를 통해 군수를 평가하고 신뢰를 결정한다. 그런데 김 군수가 이번 인사를 통해 주민과 공직사회에 던진 메시지는 ‘청탁 인사’, ‘불통 인사’였다. 능력이 없어도 청탁만 잘하면 승진할 수 있고, 공직자들은 소통하고 존중하며 함께 군정을 이끌어가는 동반자가 아니고, 군수 마음대로 독단적 군정 운영을 하겠다는 메시지가 전달된 것이다. 이것이 김 군수가 이번 인사를 통해 전달하고자 한 메시지인가?

말과 행동이 다르면 주민들과 공직사회는 군수의 능력과 도덕성을 의심하게 되고 공직사회의 사기 저하와 복지부동을 가져오게 된다. 그리고 이는 김 군수의 군정 동력 상실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공동체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이같은 결과를 원하는 이는 없을 것이다.

김 군수는 이번 인사 논란을 계기로 자신의 군정 운영 철학과 방식을 재점검하고 독단적 불통과 부패한 청탁의 이미지를 개선해 공직사회와 주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군정 구축의 계기를 만들기 바란다.

 

 

 

 

 

 

 

 

횡성희망신문  hschamhope@naver.com

<저작권자 © 횡성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횡성희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포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조만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22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