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카메라고발
급할수록 천천히?
이용희 기자 | 승인 2015.07.22 18:27|(0호)

 

지난달 24일부터 횡성읍(읍장 이병완)이 횡성읍의 시가지 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불편을 초래하는 불법 광고물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과 정비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화장실 이용객의 불편은 아랑곳 하지 않고 화장실벽에 현수막을 고정한 경우가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횡성읍 마옥소공원 옆 공중화장실은 공중화장실 외벽에 현수막 줄을 고정해놓았다. 화장실 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현수막 고정줄을 피해 몸을 숙이고 줄을 타고 넘어 가야만 한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을 위해 수영과 낚시, 야영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이 현수막은 주민들에게 생활 속 안전의식을 고취시켜야 할 횡성군재난안전대책본부가 내건 현수막이어서 보는 이의 실소마저 자아내고 있다.

이용희 기자  yongy63@naver.com

<저작권자 © 횡성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조만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19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