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36 바퀴 긴 부부 (2)[장만식 교수의 옛이야기 속 부부 심리 컬럼](
횡성희망신문 | 승인 2019.04.09 17:29|(172호)

사랑이 있기에 부부는 가난한 중에도 행복합니다. 서로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늘 마음만큼은 가난하지 않습니다. 그저 함께 있어 주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넉넉해지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혼자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언제나 함께해 주는 지원자이기에 더욱 뿌듯한 마음뿐입니다. 더군다나 남들처럼 많은 것을 해 주지 못해 서로 미안해하기도 합니다. 자신의 잘못인 양 미안해합니다. 더 해 주고 싶어도 해 줄 수 없는 마음에 서로 안타깝습니다. 그래서 더욱 애틋해집니다. 기회만 생기면 서로 사랑을 주고받으며 나누고 싶을 따름입니다.

그런데 가끔은 서로 어긋날 때가 있습니다. 실수도 있습니다. 눈치 없이 서로의 마음을 몰라줄 때도 있습니다. 아니 그런 일들이 많습니다. 전혀 의도하지 않게, 예상치도 못한 상황에서 발생합니다. 그럴 땐, 무척 서운하고, 섭섭하고, 심지어 실망스럽기도 합니다. 믿었던 무언가에 크게 한 대 얻어맞은 듯 주변이 온통 캄캄해지기도 합니다. 애써 모른 척, 허허허 웃으며 아무렇지도 않은 척도 해 보지만, 어쩔 수 없는 가슴 속 한켠은 벌써 싸하게 차가워집니다. 그렇지 않아도 안갯속 같은 삶의 벌판에서 답답한 마음, 조마조마한 마음, 외로운 마음 둘 곳 없는데, 철석같이 믿었던 상대마저 그렇게 나오니 철렁 내려앉고 맙니다. 결국은 이내 한없이 외로워집니다. 캄캄한 골방에 혼자 갇힌 듯 외롭습니다. 온 우주에 오직 홀로 남겨진 듯 괴롭기도 합니다. 화가 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전의 행복한 삶도, 가난했지만 행복했던 삶도 서글퍼집니다. 하소연할 데도 없어 눈물이 납니다.

그림 송영주

부부 마음이 모두 이렇습니다. 남편이든 아내든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사랑하지만, 서로의 마음을 자신의 방식대로 이해하고 해석하기에 내 맘같이 헤아려 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상대가 얄미운 때도 있습니다. 웬수같은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아닙니다. 사랑하지만, 저도 모르게 튀어나올 때가 더 많습니다. 대부분은 각자의 삶의 터전이 달랐기에 그렇습니다. 각자 살아온 세월만큼 삶의 방식도, 사랑의 방식도 다를 수 있고, 생각도 다르고 마음 씀씀이도, 같은 상황에서의 말도 행동도 서로 다를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20여년, 30여년을 서로 다른 시공간 속에서 살면서 같은 상황일지라도 누구에게는 별로 유쾌하지 못한 경험이었을 수도 있고, 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