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횡성군도 모르는 깜깜이 “랜드마크” 유치계획(구)횡성문화관, 제283회 횡성군임시회서 매각 승인문턱 넘어
이용희 기자 | 승인 2019.04.23 16:31|(173호)
횡성군의회 제283회 임시회에서 한규호 군수가 (구)문화관 매각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횡성군의회 제283회 임시회에서 (구)횡성문화관 매각이 승인됐다.  집행부가 건물과 부지를 함께 매각하는 한발 물러난 계획안을 내놓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그동안 제기되어왔던 우려를 씻을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①횡성군도 모르는 깜깜이 “랜드마크”

 횡성군은 랜드마크 시설을 유치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이다. 횡성군이 기대하는 랜드마크가 무엇인지에 대한 궁색한 답변과 군의회의 질문이 반복되는 상황은 이번에도 되풀이됐다. 세무회계과장은 “컨벤션 시설이어도 좋고 호텔도 좋다.”며 “지금 있는 시설보다는 좀 보기에 좋게 ”라는 궁색한 답변을 내놨다. 보다 못해 직접 답변에 나선 한규호 군수 역시  “30억 이상 주고 샀는데 허름한 건물이나 돈이 안되는 건물을 짓는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분명 횡성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좋은 건물을 지을 것”이라고 했지만 어떤 건물을 “좋은 건물” 로 판단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결국 한 군수의 답변을 통해 추정할 수 있는 랜드마크는 “돈이 되는 건물”“좋은 건물”정도다.

②팔리기만 하면 되나?
횡성군의 기대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매입자가 있어야 한다. 이는 횡성이라는 지역이 매입자의 이익을 보장해 줄 수 있을 때 가능하다.
그러나 한국경제가 장기간 불황이고 횡성은 고정인구와 유동인구가 취약하고 지역경제 규모도 작다.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이익을 올릴 수 있다고 판단할 매입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 베이스볼파크 호스텔처럼 사실상 매입자를 내정하고 매각하는 것이 아니라면 횡성군의 의지와 상관없이 랜드마크 조성은 늦춰질 수 있다.
매각된다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