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환경부의 황당한 대안환경부 대안은 대관대천 수계지역 규제지역 편입돼
조만회 | 승인 2019.10.21 12:16|(185호)

대관대천 취수장 설치...공근면 전체가 규제지역돼

“환경부가 우리를 속였다”

지난 4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상수원보호구역해제를 위한 관계기관 협의’에 참석한 횡성군 관계자는 환경부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환경부가 원주 장양취수장을 폐쇄하는 대신 횡성 대관대천 수계에 새로운 취수장을 설치하는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이날 관계기관 협의는 환경부, 횡성군, 원주시, 강원도, 수자원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환경부의 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대안을 듣는 자리였다.

횡성군은 그동안 횡성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원주 장양취수장을 폐쇄하고 횡성댐 물로 대체하거나 기존 장양취수장을 하류 10km 지점으로 내려 새롭게 취수장을 설치할 것을 요구해 왔다.

그런데 이날 환경부가 제시한 대안대로 한다면 기존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각종 규제를 받고 있는 묵계리, 모평리 등 횡성읍 일대는 상수원보호구역에서 해제돼 규제가 풀리지만 대신 취수장이 만들어질 대관대천 수계지역이 새롭게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 이에 따라 마옥, 송전, 추동, 병지방리 등 10여 개 리가 보호구역으로 묶이게 돼 개발에 제한을 받게 된다.

대관대천에 취수장을 이전설치하는 환경부의 대안에 대해 박완식 상하수도사업소장은 “환경부의 대안에 실

망했다. 환경부가 횡성을 우롱한 것이다”며 회의 현장에서 강력하게 반발했다고 한다. 한 쪽의 규제는 풀고 다른 쪽을 규제하겠다는 것으로 횡성군의 입장에서는 도저히 수용하기 어려운 대안이기 때문이다. 횡성군은 환경부가 횡성군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을 제시해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횡성군 관계자는 “환경부가 제시한 대안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관대천은 수량이 충분하지 않아 장양취수장의 하루 취수량 8만 5천 톤을 대체할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장양취수장을 대체하는 취수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관대천과 금계천 합수 지점에 취수장을 설치해야 하고 이 경우 공근면 전체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환경부는 장양취수장 하류 10km 지점으로 취수장을 이전 설치하자는 횡성군의 안은 애초부터 고려하지 않았다고 한다. 장양취수장 하류로 취수장을 이전하게 되면 원주지역의 상수원보호구역이 늘어나 원주지역의 반발과 감당하기 어려운 많은 민원이 발생해 부적합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횡성군은 대관대천에 취수장을 설치할 경우 취수장이 아닌 긴급급수시설로 지정할 것을 환경부에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취수장이 아닌 긴급급수시설로 지정되면 횡성과 원주 모두 상수원보호구역 지정에서 제외될 뿐만 아니라 환경부가 주장하는 안정적 용수 공급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7일 임채남 주민대표 등과긴급대책회의
취수장의 긴급급수시설 전환 요구 등  환경부 대안에 대응책 논의
8일 확대전체회의서 향후 대응 방안을 최종 결정키로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횡성군의 노력이 환경부에 의해 또다시 좌초 위기에 직면하게 되면서 횡성군은 7일 횡성군청 회의실오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환경부의 대안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사진)
이날 대책회의에는 박명서횡성군 각급단체협의회장, 임채남 주민피해대책위원장 등 주민대표 4명과 횡성군상하수도사업소 박완식 소장과 상수도 담당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박명서 횡성군 각급단체협의회장은 “(환경부의 대안은) 횡성군민을 우롱하는 거다” “가장 합리적인 안은 횡성댐 물로 (원주시가) 생활용수를 공급받는 것이고 장양리취수장은 긴급급수시설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채남 주민피해대책위원장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에 대해) 환경부의 의지가 없는 것 같다. 군민을 기만하는 환경부를 압박할 수밖에 없다”며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취수장의 긴급급수시설 전환 요구와 환경부와 국회를 압박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고 8일 확대전체회의를 다시 열어 향후 대응 방안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조만회  hschamhope@naver.com

<저작권자 © 횡성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만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이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19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