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문화 함께읽는 글
베란다 찻집박순남
횡성희망신문 | 승인 2020.07.21 01:20|(203호)

베란다 찻집

작은 베란다에 희미한 등불
모서리 벗겨진 탁자 위에
초라한 시집만이 탁자를 지켜주고 있구나

꽃병에 안개꽃은 세월 속 일들을 모르는 듯
아리송 고개 젓고 슬몃 내다보고 있구나

낡은 찻집 찾아온 동창생
와인 한 잔 쨍그랑
세월은 빨리도 흘러갔네
너도나도 백발이 되었구나

아름다운 얼굴 주름으로 가득하고
인생이 완행열차면 얼마나 좋으련만

녹슬고 늙어가는 모습이 싫어
왱왱 소리 외치며 가는 모습 애절하구나

팔십 년 여행 즐거웠다 인사하고
탁자 아래로 보이는
저기 오는 급행열차 웃으며 타야지

박순남- 강원도 영월 출생.- 월간 「문학세계」 등단(2019년)- 문학세계문인회 정회원,횡성시낭송예술원회원

횡성희망신문  hschamhope@naver.com

<저작권자 © 횡성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횡성희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포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5234)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앞들서2로 23(2층)  |  전화 : 033)342-1507  |  팩스 : 033)343-1507
등록번호 : 강원아00116(2012.02.08)  |  발행인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조만회  |  편집인 : 조만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희
계좌 : 합자회사 횡성희망신문 농협 351-0755-0672-03  |  이메일 : hschamhope@naver.com
Copyright © 2020 횡성희망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